01

 
  1. 01오래도록 기다려온 봄_
  2. 02그리고 오랫만에 입어보는 반소매의 봄 원피스_

봄이 지나 겨울에서 바로 여름이 될까 걱정했던거완 달리,

조금은 봄냄새가 나기 시작하는 4월_

아직 조금 썰렁한 감은 있지만_ 언제 다시 추워질까 하는 말도안되는 불안감에

서둘러 챙겨입고 봄이왔다고 선전했던 4월의 주말_

원피스 하나만으론 춥기에 자켓으로 다 가리고 나온 햇살의 무정함을 탓하며_

자켓안에 꽁꽁 숨겨두었던 살구색의 봄아이템 1호_

episode1

 

 

 

 

 

 

 

 

 

 

 

 

 

 

 

 

 

 

 

 



01

  1. 01구김이 가기않는 원단과 봄향기나는 색상_
  2. 02그리고 조금은 볼록 나온 내 배를 감쪽같이 숨겨주는 행복라인_

원피스를 보는 나만의 기준,

몸에 핏이 되는 것은 NO

둔해보이지 않으면서, 라인은 잡아주나, 보이고싶지 않은 부분을 커버해주면 OK

좀더 어릴땐, 이런걱정도 안했는데...........

요즘은 내 체형에 맞는 옷을 골라입게 되는 이 현실_ㅠ0ㅠ

보통 20대 후반의 고민은 나와 비슷하겠지 라는 착각(?)

무튼, 그래서 일~이년 사이 변한 나의 스타일_

어느새 원피스를 추구하다_크흣 ♡

episode2

 

다크가 얼굴을 휘감고있는 이 시점,

친구랑 사진좀 찍고 놀다 감자튀김 좀 먹었다고

이미 지친 체력미달_

봄이지나 여름이 올 것을 생각해_

체력보충을 하자고 다짐_

(다짐을....수천번.....실천은...한두번.....ㅠ0ㅠ)

 

더 이쁜 원피스를 입을 기회를 주렴

spring_

출처_
http://www.itmichaa.com/blog/

잇미샤를 스타일링 하다 세번째 story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김뽀 2010.04.05 12:04


지난번 잇미샤와의 특별해진 인연과 함께 더불어 소개했던 잇미샤를 스타일링하다_
정확히 2월1일에 포스팅 후_한달이 좀 지난 오늘 지난 한달간 입었던 잇미샤에게 감사한 마음을 표하며 포스팅.
사실, 새로운 직장과 정신없는 생활덕에 지난번만큼 디테일하게도 이쁘게도 더많이도 스타일링하지못하고 신경쓰지못한 지난 한달.돌이켜보니 미안하기도_

핸드메이드 코트_덕분에 따뜻한 겨울과 스타일리쉬한 겨울




2월의 잇미샤의 선물_소매부분의 환타지_엣지있는 검정원피스



때론 제복같은 때론 청바지에도 내맘대로 만능 매력의소유 자켓 


도발적인 item_가죽자켓 and 어깨 볼륨이 멋드러졌던 티셔츠


덕분에 게으르고 귀찮은 내 성격에도 불구하고 일주일의 하루는 그리고 한달중 며칠은_이렇게 예쁘게 신경써 가꿔도 보고_뽐내기도 해볼수있는 기회가 있어 참 감사합니다^0^_   http://blog.naver.com/styleit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김뽀 2010.03.09 15:16

블로그를 시작한지 4개월 남짓_
흥미가 붙어 열심히 블로그를 꾸며가는 도중 우연히 찾아온 하나의 만남_ '잇 미샤'
2010년부터 하게될 블로그 마케팅의 잇미샤 레이디가 되어 포스팅을 해보면 어떻냐는 제의_
블로그를 시작한지 오래되지 않았던 난 주춤 잠깐 망설였지만_ 이렇게 관심을 가져준 소중한 만남이 갑작스레 찾아온것도 나에겐 굉장한 인연이 될거라는 기쁜 신호탄과 함께 2010 잇걸이 되기로 결심_
열심히 해야지_했던거완 모자르게도 많이 미흡했던부분도 많았던. 또,  예쁜 잇미샤옷이 나로인해 이뻐보이진 않을까 걱정도 이만저만_
그래도 기쁜마음으로 벌써 2010년의 1월이 끝난 이 시점_










1월 한달동안 날 예쁘게 가꾸어준 잇미샤_
추운겨울도 오리털 잠바로 따뜻하게_약속있는 날은 평소보다 맵시있게 날 가꾸어준 잇미샤에게 감사를 전달하며_
시작되는 2월도 잘 부탁합니다_라고 인사히기^-^

덕분에 더 사진도 많이 찍게되고 친구들과도 더 즐거운 추억도 많아지고_
내가 받고 얻은게 더 많게된 잇미샤 블로그 포스팅_
부족한 포스팅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잇미샤를 스타일링하다_
ING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http://www.itmichaa.com/blog/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김뽀 2010.02.01 15:32

잇 미샤에 매료된 복어와 김밥_

 코엑스에서 공예트랜드 페어가 있는 어느 저녁_

과거 공예디자인을 배웠던 나의 죽마고우 복어(유치한 별명)와 함께 아무도 놀아주지 않는 휴일을 또 수만가지 돌발행동을 하며_ 하루를 마감했던 날_

일단_복어가 일이 늦게끝나는 관계로 먼저 도착한 딩주임과 현준오빠와 난 (참고로 내가 김밥_?haha)
복어를 버리고_공예 페어가 마감할 시간이 다 되어 아무렇지도 않은 배신을 하고 먼저 들어가는 길_

나름 공예페어를 보시겠다고 난 금색 원피스 까지 입고와서 부끄러워 하고 있다_
아직도 천연덕 스럽지 못하단 말인가_!!!!!



김밥_: 요 아이들처럼_자연 스러워 지란 말이라 이거지_!
딩주임_: 음_그건 아닌것 같아요.ㅡㅡ;;;


그렇게 자연스럽지 못한 걸음걸이와 행동을 맘껏 표출한 후 공예페어가 끝날때 쯤 도착한 복어_
(복어가 입고온 옷은 내꺼다_자기도 한번 입어보고 싶다며_빌려가서 입고 왔다는 사실_그리고 이따 우린 둘이 옷을 바꿔 입을 거란 사실_담날 복어네 언니의 연주회가 있어 자기도 금색원피스 입겠다며 다시 바꿔입잖다.
아무래도 요즘 너무 대놓고 내 옷을 탐내는 우리 복어ㅎㅎ)


애니웨이_코엑스를 너무도 사랑하는 우리는_공예페어가 끝난 후 반디 앤 루니스로 직행_
그렇다고 우리가 책을 볼리는 만무하고_(사실 가끔 책도 읽지만 사람들이 안 믿어준다)
머리마사지 책을 집어들고_저렇게_28살이나 된 우린_사람많은곳에서 아랑곳 하지 않았다_


워크샵으로 인해 피곤해 기절 직전인 우리 딩주임_
그래도 코엑스까지 나와주어_나의 금색 원피스를 마구마구 찍어준 의리의 딩 소녀_짜잔_
늘_고마움이 많은_동생이지만 언니같은_듬직한 나의 동생_



코엑스에서 사진도 찍고 간만에 정신없이 즐거운 시간을 보낸 우린 뱃속에서 들려오는 소리에 밥을 찾아 삼만리_정말 삼만리였다_ 반포에 있는 떡볶이 집을가려다 문닫아서 차를 돌려 다시 잠실로 가는데 한시간...띠용.....지치고 배고프고_음식점에 도착했을땐 사람이 많아 기다리라 하지 찬바람은 불지_
그때_조용히 난_게임 삼매경으로 배고픈 허기를 달래고 있었다는_점프가 안되서 울뻔했다_

 

지글지글_정말 배고파서 였는지 몰라도 그동안 먹은 갈비중에 제일 맛있었던 그 느낌_
우린 전쟁터에 나온 듯_일제히 머리를 숙여 묵념하듯 고기와 잠시 대화를 나누다_

묵념도중 나타난  꼬마_
피곤하다며 얼굴이 잔뜩 상기된 채로 맛있게 먹으라며 묵념하는 우릴 위해 고기를 아주 열심히 구어주었다_
역시 박부처_


맛있는 저녁식사 후 빠질 수 없는건 나의 입을 중독시켜버린 아메리카노_
하루에 한잔은 꼭 마셔야 직성이 풀리는 커피중독_무거운 배를 붙들고 카페베네 출동_



배불러서 지쳐도 옆에서 디카드는 바람소리만 나면 난 정지해 버린다_
복어왈_쟨 어케 365일 카메라 앞에서만 같은표정이 나와_완전 코미디야 가증스런 김밥_
이라고 중얼거리던 말던_귀를 꾸욱 막고_다시 원피스랑 코트 자랑질_

나의 자랑질에 못이겨 금색원피스 입겠다고 징징 거리는 우리 복어를 위해 우린 화장실에 조용히 들어가서 변신을
시도했다_
짜잔_

 

이렇게 복어랑 난 오늘하루 잇 미샤를 온몸에 도배를 하고 신난다고_종종종종 뛰어다니며 꾸역꾸역 많이 먹기도 한_ 반면 피곤했던 딩주임과 현준오빠_그리고 얼굴이 하얗게 떠서 잠시와서 고기구워주고 간 문영오빠까지도_함께해주어 너무도 고마운 하루_
늘_ 자주보는 패밀리지만_언제봐도 좋은 패밀리_언제봐도 소중한 나의 사람들_
너가 있고 내가 있어 행복한 우리_

 우리의 정신없는 365일중 또 하루도 이렇게 ing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김뽀 2010.01.19 00:03

1st Story - 천연덕스럽다_?천연덕스럽지 않다_란 말

지난 오후 한 1년 넘짓만에 황샘을 만나 홍대로 출사가기로 D-day를 정한 그 오후_
황샘과의 출사는 수십번이었지만 너무도 오랫만이라 과연_괜찮을까 걱정반 반가움 반_
만나기로 약속한 홍대 어느 카페로_난 두시간이나 늦게갔다. 그사이_커피한잔을 하던 진주랑 황쌤_




 내가 아주 많이 늦은 사이_ 나의 죽마고우는 황샘과 이렇게 귀여운 짓을_ㅡㅡ;;;;
이런걸 보고는 천.연.덕.스.럽.다 라고 표현하는 것이 맞는것 같다.


반면, 나의 죽마고우보다 더 천연덕 스러웠던 난_ 오히려 천연덕 스러워 지지 못했다_
황샘과 작업을 안하는 동안 친구들과 디카로만 장난치고 놀던게 전부인데_처음 보던 카메라도 아닌데 황샘의 카메라 앞에서 내가 작아지기도 하는구나_라는걸 너무 느껴 움츠러 든 날_


그래도 나름 새로 마련한 원피스를 걸치고 기분좋아  화장도 다른 날보단 조금 두껍게 하고 두시간이나 지각해서 온날인지라_ 그만큼 즐거운 컷을 많이 남기고 싶어 나름 노력의 노력_




겨울만 되면 자꾸만 늘어나는 지방들덕에 작아진 옷들로 인한 스트레스와 사이즈를 좀더큰 옷으로 다시 사입을때의 기분이 싫어 쇼핑도 안하는 겨울_그 와중 이 원피스는 배둘레도 감싸주며 허리까지 잘록해 보이게 해주어 저 옷만
일주일에 세번은 입고 나간 것같다...... haha


열심히 즐거운 수다를 즐기며 시간을 보내던 우린 허기짐을 느껴 배고파배고파를 연달하며 추운날씨 종종 걸음으로 홍대를 콩콩 뛰어다니다 초이스한 이곳_ 분명, 예전에 먹으러왔었을땐 그리 비싸지 않은 가격에 부위별로 계속 스테이크가 나와 배찢어지도록 맛있게 먹은 기억이었는데 그새 주방장이 바뀐걸까? 우린 한조각도 제대로 못먹고 얹히는 상황까지 ㅠㅠ 고무줄같던 스테이크..~내가 쏘기로한 저녁이었는데 맛없는것으로 초이스해서 쏘면서도 미안한...ㅜㅜ


그래도 기분만은 최_고 였던 뽁 앤 뽀 시스터즈의 365일이 마냥즐거운 날 중의 하루_
나의 통통한 허리를 잘록하게 잡아주던 잇 미샤의 예쁜 원피스 덕에 즐거움 한몫 플러스_
샘과 황샘의 카메라와 조금만 더 친해졌더라면 좋았을걸 하는 아쉬움도 남던 하루였지만_

 뭐 굳이 천연덕 스럽다 해서 좋고 천연덕 스럽지 않다고 해서 안좋은건 아니니까_
연덕스럽지 않았던 그날 오후도 소중한 나의 추억 보석함으로 또 하나 키핑_

 

그리고 ing_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김뽀 2010.01.17 14:09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