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월 22일

친구가 기르던 '규리'라는 말티즈가 숫컷 한마리 암컷 한마리 이렇게 사랑스러운 아가를 힘겹게 탄생시켰어요

두마리중 숫컷이었던 아이를 경쟁을 뚫고 제가 분양받게 되어 '마리'라는 이름으로 새 가족으로 맞이 했답니다.

 

 

태어나고 젖뗄때 까지는 데려 올수가 없어서 3월이 지나고서야 데리고 왔었어요

기다리는 동안 하루가 멀다하고 맞이할 준비하느라 설레였던 것 같아요

가지고 놀 장난감도 미리 준비 해 주었는데 얼마나 잘 가지고 노는지 지금 다 헤졌는데도 마리 보물 1호랍니다.....

'도깨비방망이'라고 하면 저것들을 물고와서 던지고 놀고 잘때 베고 자고. 버리질 못하고 있어요 ㅠㅠ

 

 

 

예방접종을 직접 해주려고 약 사서 주사 놔주던 생각이 나네요

처음에 잘 못해서 두어번 찌를때 얼마나 눈물이 찔끔 나던지 ㅠㅠ 그다음부터는 순조로워 다행이었지만요^^

이렇게 예쁜모습으로 말도 잘 듣고(가끔 기분에 따라 지금은 컸다고 반항할 때도 있지만)

큰 사고 없이 아픈데 없이 일년반이 넘도록 제 옆을 지키고 있는 마리 랍니다.

 

 

 

 

 

이때만 해도 아직 어리네요^-^

요즘은 날씨가 추워서 산책도 못가고 집에서 끙끙 앓고 있어요

아직 어려서 그런지 답답한걸 무지 싫어하더라구요

그리고 말티즈는 귀가 약하다고 해요. 마리도 얼마전에 귀에 염증이 생겨 한참을 고생했어요

 

 

 

아파서 귓털도 다 밀고 깔때기를 씌웠더니 스트레스를 엄청 받더라구요.

이제 정말 가족이 됐는지 조금만 아파도 걱정이 저 산넘어까지...

 

앞으로도 아프지말고 오래오래

이쁘고 건강하게 자라나길_

 

2년만의 포스팅이었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y 김뽀 2013.11.27 19:57
@ 시츄는 중국 원산의 페키니즈와 라싸압소의 교배로 얻어진 티베트의 개 품종이다_


(라싸압소)
(페키니즈)

(시츄)
명나라 황제에게 사랑을 받았던 사자견_
황제의 사랑을 받았어서 인지_사진으로 보니 우아하고 사랑스러워 보이는_

미국 사육자협회의 기준에 의하면 시츄는 작은 애완견에 속하며, 사자같이 생겼다 하여 사자를 뜻하는 중국어 '스쯔'라는 이름이 붙었다.


 
장모종이므로 털을 매일 손질해 주어야 하지만 털길이에 비해 털은 많이 빠지지 않으며 체취도 많이 나지 않으므로 가정견으로 이상적이다. 감정이 풍부한 편이어서 애교도 많고 아이들과도 잘 어울릴 수 있다. 반면에, 자존심이 강한 편이므로 주인이 난폭해지거나 화를 내면 이에 대한 반응이 매우 빠르다.


시츄의 성격은 게으른 예민하지 않고_무난하므로_
직장생활이 바쁘거나_강아지를 잘 돌봐줄 시간이 없는 경우 착하고 사랑스런 이 애완견을 선호한다_

플러스 시츄의 매력은_사실 다른 견종에 비해 영리하지 않은건 사실이지만_
그점이 이 아이의 매력이 아닌가 싶다_
여우같고 얍삽하기보단_무언가 맹 한것 같으면서도 엉뚱한_귀여운 매력의 소유견_

또한 털갈이를 하지 않는 품종으로써_긴털만 엉키지 않게 손질을 해준다면_
털이 빠져 흔히 말하는 텅뭉치를 만들 모종이  아니기에_아이가 있는 집에서도_
키우기 무난한 품종이다_

워낙 사람을 잘 따르고 좋아하는지라_
주인의 사랑을 갈구하고_애교를 부릴줄 아는_친밀감이 풍부한 견종_



아무것도 모르겠어요_라는 멍_한 저표정은 시츄의 특기_
사랑스러워서 나도 모르게 모니터에 손을 갖다 댈뻔_haha
이쯤_현)5년째 키우고 있는 우리집 큰아들 마루(시츄)를 간단히 소개_


시츄에 대해 웹서핑하다_놀란 사실은 난 우리 마루가 세상에서 제일 이쁜지 알았는데_
아.니.였.단.거.다 띠리리......................
우리 마루는 시츄의 흔한 특징을 가지고 있는 소유견_
일단 먹는거 밝히고_하루종일_잠만자고_지극히 낙천적이며_모든 사람을 좋아하고 따른다_
얼마나 낙천적이면_무슨일이 있어도 짖는 일이 없어 처음엔 성대에 이상이 있는줄 알고_
병원에 데려갔을 정도_하지만_의사선생님이_성격이 낙천적인거란다_


하루종일 잠만 자는 마루라도 4.5킬로나 나가는 무거운 녀석이래도_
아무래도 내눈 엔 우리 마루가 세상의 모든 시츄 중 가장 이쁘다_
대 소변도 어찌나 잘가리는지_그것만으로도 사랑스럽다_hihi



우리 마루장군은 귓털 기르고 핀 꽂으면_여느 암컷보다 더 암컷같다_
요즘 이사하고 환경이 바뀌어서 그런지_5년동안 대소변을 그렇게 잘 가리다가_
내가 집에 갈때까지 대소변을 꾹 참고 있다가_내 얼굴을 보면 안심하고 화장실을 찾는것땜에
속상해서_신경쓰여서_일 끝나면_집으로 달려가야 마음이 편하다_
다커서 속을 썩여서_요즘 많이 미웠었는데_그건 잠시뿐_



애교많고 눈물많은 요 녀석은 절대 미워할수가 없다_
순수한 눈동자의 소유견_
이게 바로 시츄의 매력_

곧_우리 마루의 매력^^_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김뽀 2009.11.04 04:02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