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정확히 기억도 안날만큰 너무너무 오랫만에 가본 롯데월드_
6년전인가 7년전인가 그것도 아주 잠깐 가보고 지금껏 못가봤던_
드디어드디어 발도장 쿵_



도착하자마자 산것은 어릴때나 지금이나 목줄과 리본머리띠_
남들시선이 중요하지 않은 이곳_ 당당히 리본머리띠하고 하루종일 돌아다니기_



놀이기구도 놀이기구 이지만_ 여기저기 선물가게와 사탕가게를 그냥 지나치지못하고 넋을 놓고 다녔던_
좋다고 몇개집어들어 사놓고 한입베어물고 너무달아서 결국 다 버렸던...ㅜㅜ



끊임없는 군것질_
그리고 먹을때마다 잘 흘리는 날 위해 하루종일 고생하는 하얀티_
담부턴 검정티만 사입어야 겠다....



먹고 또 먹고 떡볶이에 맥주 상당한 궁합이었다.
놀이기구를 모조리 타겠다 다짐하고 갔건만 역시 옛날 과는 틀린지 기다리는것도 너무 힘들고
더위에 지치고 현기증나고 ㅡㅡ^
계속 먹기만하고_


어린 아가들만 탄다는 환타지드림 초콜릿향나는 어린이 기차 타러 내려가는중_
떡볶이 먹고 배불러 단지 쉬고싶었을뿐_이라고 하고싶지만_난 환타지드림을 완전 좋아한다 haha
특히 마지막 초콜릿공장에서 나는 그향을 너무 좋아했는데 이날따라 향이 하나도 안나서 속상했던_
방향제 안갈았나 왜 향이 안나냐고 ㅜ0ㅜ

체력이 따라주지 않아 날도 어두워지기전에 힘들다며 나오긴 했지만_
오랫만에 찾은 롯데월드는 여전히 그대로였다_

또 나만 자꾸 변하는것 같은 이 기분_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김뽀 2010.07.09 09:27

정말 정확히 기억도 안날만큰 너무너무 오랫만에 가본 롯데월드_
6년전인가 7년전인가 그것도 아주 잠깐 가보고 지금껏 못가봤던_
드디어드디어 발도장 쿵_



도착하자마자 산것은 어릴때나 지금이나 목줄과 리본머리띠_
남들시선이 중요하지 않은 이곳_ 당당히 리본머리띠하고 하루종일 돌아다니기_



놀이기구도 놀이기구 이지만_ 여기저기 선물가게와 사탕가게를 그냥 지나치지못하고 넋을 놓고 다녔던_
좋다고 몇개집어들어 사놓고 한입베어물고 너무달아서 결국 다 버렸던...ㅜㅜ



끊임없는 군것질_
그리고 먹을때마다 잘 흘리는 날 위해 하루종일 고생하는 하얀티_
담부턴 검정티만 사입어야 겠다....



먹고 또 먹고 떡볶이에 맥주 상당한 궁합이었다.
놀이기구를 모조리 타겠다 다짐하고 갔건만 역시 옛날 과는 틀린지 기다리는것도 너무 힘들고
더위에 지치고 현기증나고 ㅡㅡ^
계속 먹기만하고_


어린 아가들만 탄다는 환타지드림 초콜릿향나는 어린이 기차 타러 내려가는중_
떡볶이 먹고 배불러 단지 쉬고싶었을뿐_이라고 하고싶지만_난 환타지드림을 완전 좋아한다 haha
특히 마지막 초콜릿공장에서 나는 그향을 너무 좋아했는데 이날따라 향이 하나도 안나서 속상했던_
방향제 안갈았나 왜 향이 안나냐고 ㅜ0ㅜ

체력이 따라주지 않아 날도 어두워지기전에 힘들다며 나오긴 했지만_
오랫만에 찾은 롯데월드는 여전히 그대로였다_

또 나만 자꾸 변하는것 같은 이 기분_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김뽀 2010.07.09 09:27
여전히 반복되는 일상의 어느하루_
모처럼 컨디션이 좋아 기분도 좋고 아침에도 일찍일어나 상쾌함이 가득한 2월의 첫째주 월요일_
마침 내 죽마고우 뽁이 쉬는 날이라서 회사 끝나고 저녁먹기로 약속_시간아 빨리가라가라 열심히 시작하는 한주의 일을 끝마치고 내가 일끝나길 기다리며 근처에서 머리를 하고있던 뽁양에게로 바람같이 쌩_


우리뽁 머리 마무리 하는동안 미용실오면 꼭 거울에 대고 찍는다는 인증샷_haha
혼자 매직기 달궈서 열심히 드라이했다_나름 혼자 만족_ㅎ 옆에서 보던 헤어디자이너분이 혼자낑낑대며 뒷머리를 드라이 하는모습이 안쓰러웠는지 해준다고 하셨지만_안그래도 우리뽁 파마해주느라 힘드셨을텐데 염치가없어 혼자서도 잘해요^0^ 하고 열심히 드.라.이.헤.헤 이상하게 집에선 잘안되는데 미용실 매직기는 비싼가보다. 아주잘된다.......


짜잔_드디어 끝난 우리 뽁 머리_근데 너무 옆가름마 같은데........흠..이날따라 옆으로 앞머리가 더 쏠려보이는건 왜!



쌀국수먹을까_보드카페갈까_커피만마실까_맥주만마실까_우유부단한 우리는 수백번 고민또 고민하다 불현듯_
학동역앞에 삼통치킨집을 오픈한 친구가 떠올라 그러지말고 가서 배부르게 통닭도 먹고 맥주도먹자 해서 바람을가르며 치킨먹으로 쌩_ha 삼통치킨은 처음 먹어보는 듯_ 원랜 삼성통닭으로 유명한데였던것같다_
무튼 마늘을 좋아하는 난 무조건 마늘치킨_ha 살아있는 저 마늘의 맛과 치킨과의 조화에 감동_ ㅜ-ㅜ
이렇게 월욜부터 기분 업된 우린_
맛있었던 삼성치킨집에서 하루를 마무리하며_
2010년의 두번째 달의 시작을 화이팅 해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김뽀 2010.02.03 15:34
동원오빠가 로데오 삼거리에 오면 '코데스컴바인'이 있는데 그앞에서 보자 했는데_
말끼 잘 못알아듣는데 '코데스 컴바인을' 소돼지 뭐라고???ㅡㅡ;;; 나참_내귀에 누가 휴지틀어놨니_?
암튼 무사히 만나 트럭분식을 먹으러가기로 했으나 문을 닫은 관계로 다른 분식집으로 이동_


이전 포스팅에 이어 문제의 아리송한 '성인병 자기건강 체크법' 책을 보았던 분식집_
압구정에 위치한 그림4 분식집 맛집_분식집이 별로 없는 로데오에 보물발견한듯 신났다_
역시 동원오빤 구석구석 몰랐던 보물집을 벌써 두번째 알려준다는 1.시골곱창  2. 그림4 다음은 어데_?ㅋㅋㅋㅋ


완전한 길치인 난 지금 그림4의 위치를 생각해 내려했으나 생각이 나지 않는다 ㅡㅡ;;;;;;;;;;;


그림4에 도착해 우리가 주문한것은 분식집의 묘미_라면과 김밥과 수제비~
완전....내 입맛에 딱이다_완전 맛있게 냠냠냠 김밥**보다 더 맛있음_수제빈 엄마의 맛_


열심히 먹다 고개를 든 눈앞엔 분식집과 어울리지 않는 책들이 가득_
이중에서 '성인병 자기건강 체크법'을 골라낸 동원오빠의 쎈스도 정말 대단한거다.haha그래서 쎈스씨임?ㅋㅋㅋㅋㅋ


분식집에서 배도 든든히 채우고_책보고 소화시킬듯 깔깔 웃고 난뒤_그냥 가긴 아쉽고_맥주한잔 권유_
흔쾌한 동원오빠의 콜과함께 "오빠~호빠가자!!!"
해떠니 눈이 똥글똥글_ "호빠???호바???발음 똑바로해 ㅡㅡ^" 거나거나 ㅡㅡㅋㅋㅋㅋㅋ
정정하고 HO bar가자_ haha
미성년자는 출입할 수 없는 이곳_hahaha


쎈스있는 오빠의 권유로 데낄라 슬래마 처음 마셔본_쥬스같았다_맥주에 약한난 사실 저거 한병먹고 버스타고 어지러웠다...ㅡㅡ;;;;; 소주는 괜찮은데 왜 맥주는 약하지_?이러고.ㅎㅎㅎㅎㅎㅎ

무튼 우울하단 날 위해 기꺼이 나와주신 동원오라버니 덕분에 2일저녁은 알찬 저녁이 되었음 땡큐 bro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김뽀 2009.12.03 17:19

지난 11월 13일 쎈스씨 처음 본날 격동적인 하루 일과_
전에 다 올리지 못한 사진 오늘에서야 쎈스씨 블로그에서 날라오기_
첫만남에 백년 알던 것 처럼 친해진것도 재미났지만_바로다음날부터 해서 며칠간 몸이 안좋았던 쎈스씨_몸조리 잘하세요_건강이 최고_

우리가 처음 만난건 회사 점심시간 압구정 시골곱창_
그리고 카페베네_

첫만남이라 매우 어색했다며 우린_다음엔 꼭 술로 만나자 라고 하며 빠이빠이 각자의 직장으로 go_

회사가 끝나고 나의 아지트 참이슬본가 에서 나의 패밀리들을 보러갈 찰나_쎈스씨가 360파티가기전 시간이 남는다 하여 점심에 처음본 사이임에도 호출_흔쾌히 콜~달려온 역시 털털 성격_


쎈스씨는 이 쪽은 처음와 신기하다며 사진을 막 찍어주었다_특히 우리 앞에서 이모가 직접 그자리에서 부치는 모듬전에 군침 삼키며 구경만_haha 요즘 이틀에 한번꼴로 가게 되는 참이슬본가
(청담동에 위치했습니다_많이들 가세요 맛집_gogo 크크크크 원츄~~~~~~~꺅 >-< )
쏀스씨도 우리 본가의 매력에 빠져버림_

그렇게 다같이 소주한잔도 기울이고 이야기도 할쯔음 학교후배의 전화한통에 참이슬본가를 바로뜬 우리 내용인 즉슨_" 누나 술 공짜로 드릴게요 당장 일어나서 이쪽으로 오세요"

물론 일초의 망설임도 없이 아싸~일어서서 자리이동_

도착한 곳은 압구정에 위치한 pub island_이곳에서 우린_정신을 놓은 것인가_?haha
쎈스씨랑 분명 갈땐 둘이었지만 도착해서 나의 학교후배, 딩주임, 오빠 동생들까지 친목회 결성_
(근데 저기위에 맥주 왠일이야 2센치만 맥주고 나머진 다거품 공짜라고 저딴식으로.......)

그래도 으싸으싸 완전 친해진 우린_이러고 초면인 사람들끼리 신나게 놀다 다시 자리이동_

360 sounds파티까지 가서야 하루를 마무리 했다_
길고도 짧은 하루_
한번의 만남 많은 추억_

좋은사람을 얻게되서_좋다_사람 인연은 모두 소중하니깐_

(이미지출처- http://mrsense.tistory.com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김뽀 2009.11.25 20:20

토욜+일욜 박람회를 무사히 잘 마치고 다가온것은 빠질수 없는 우리의 회식_
플로리스 주얼리와 우리옷미와 함께한 회식자리_
덕분에 삼일째 포스팅 못하고 있는 ㅠ-ㅠ
일하느라 대화도 잘 못나누고 지쳐가있을때쯤 다가온 회식자리는 서로의 친밀감 유지에 상당한 보탬이 되는 듯하다_얘기한 번 못하분 분들과도 술기운을 얻어 짠_하며 모두하나되어 즐기게 되는_
그동안 있었던 일 수다로 풀며 수고했습니다.....란 말의 진정한 나눔을 가질수 있는자리.
그동안 힘들고 고생했던 마음 다풀고 눈물도 간혹 볼수있던 인간대 인간의 만남의 자리_
그래도_다들 열심히 해주어 기분이 좋다며_
이제 더 열심히 살아야 겠구나 지금보다 더_
우리 새끼들 잘되려면 난 더 열심히 해야겠구나_
라며 진심어린 마음으로 눈물을 눈에 가득 머금은 대표님의 한마디한마디에_
참 많이 느끼고 더 회이팅하자 다짐한 날_

비록_
지금은 이렇게 눈물을 머금지만_
그만큼 더 좋은 앞날을 위해_

모두들 그렇게 열심히인가보다_
너도 나도 그리고 우리 모두는 그렇게 열심히 살아가나 보다_

나도 간혹 힘들어서_
이렇게 언제까지 해야하나_투덜대기도하고 속상해 하기도 하지만_

힘들다고 살지 않는 사람도 없고 안힘들다고 사는 사람도 없듯_
어쩔수 없는 쳇바퀴속 삶이란 생각에 갇혀 우울한 날도 있었지만_

생각을 바꿔 임하다 보면 생각의 차이로 인해_
힘든것도 즐기게 되는_그저 이렇게 함께할수 있는 일할수 있는 사람들이 있어
더없이 감사하게 되는_

요즘은_
피곤해도_
아무리 우울한 일이 생겨도_
하나하나가 감사하고 즐겁다_

전형적인 우리의 참이슬과 삼겹살 안주_언제나먹어도 질리지않는 기분업 보양식_haha
삼겹살로 배를 든든히 채운후 참이슬로 달래주고 난뒤엔 언제나 빠지지않는 노래방_
너도나도 할거없이 창피한거 어려운거 던져버리고 열심히 즐기는 사람들_그리고 나

그렇게 삼겹살로 채운 배를 노래로 소화시켜며 맥주로 다시 달래주며 마무리_
덕분에 난 오늘 하루종일 빙글빙글 롤러코스터를 오르락 내리락

모두가 각자의 방식으로 이렇게 살아가고 이런게 삶이구나_
나도 하나의 삶속에 이제 조금씩 차차 물들어 빠지게 되어가고 있구나

좋은사람을 만난게 감사하고_
무언갈 할수 있다는 쳇바퀴도 감사하고_
웃울수 있어 감사하고 반면 또 울수도 있어 감사하고_

사는건 다_
이런건가 보다_

모두_
수고하셨습니다_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김뽀 2009.11.23 18:22
나도 처음본 출사사진 오늘에서야 건지다_
모자사진 엄청 찍었구나_
근데 지금 겨울인데_ 나 자꾸 지나간 여름사진 올리고_참 계절에 안맞는 행동이네 ㅠ-ㅠ 안습


여름만 되면 즐겨쓰는 대챙 모자_대챙이 쓰고싶어 바다를 몇번이고 간다는_
아 추운거 너므 싫다 여름이 좋다구.......................................................추어추어추어


강원도는 너무 좋은 풍경을 머금은 곳들이 참 많다_


늘 신선함을 안겨주는 자연들_ 나중에 나이들면 이런 곳으로내려와 조용히 살고싶다_


이 사진은 한강갔을 때인듯_ 사진을 찍을때건 맥주에 치킨이 생각날때건 슬픈일이 있을때도_
한강은 유일한 휴식처를 늘 제공해 준다_


모자방 사진을 너무 늦게 받은 탓에 이제야 여름사진을 올리는 이 무센스_
출사는 항상 즐겁다_
지금 딱 저렇게 머플러 두르고 뜨거운 커피 한잔이 절실하다_
춥고_졸립고_피곤하고_(배고프기까지 하면 딱 거지 ㅡㅡ;;)

흑흑 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김뽀 2009.11.14 23:47
@ 선셋 크루즈 푸른바다의 매력에 도취되다_


마치 인어공주와 돌고래가 튀어 나올것만 같았던_
애메랄드 처럼 빛나던 바다_


2년전_푸켓 갔을때 가이드님이 선물해 주셨던 이쁜 천으로 몸을 뒤덮고_
선셋크루즈 하러 go go 계속 비오다 갑자기 해가 떠 주는 날씨의 센스에 감동 받은날_


자 돛을 올리고_바다로 우리 떠나 볼까요_


하늘과 맞닿은 사이판의 바다_
이곳을 천국 이라고 표현해도 걸맞을 만큼 너무 아름답고 눈이 부신 곳_


거기에 플러스 한국말은 기본이고_한국노래까지 모두 섭렵하신 우리 크루즈 대빵_
(안습사진이라 괜시리 미안하네^^;;)


맥주는 무제한 제공 이라는 말에_또 혼자 신나서 대낮부터 시작된 음주_
바다위에서 먹는 맥주는 맛이 달랐더랬던_^^


공짜라서 많이 마시고싶었지만_날이 너무 뜨거워서 한캔먹는데도 땀이 뻘뻘_후끈후끈_


사이판 패키지중 가장 맘에들었던 선셋 크루즈_
마치 드라마 속 주인공이 된 착각을 불어일으킬 정도의 아름다운 일정_


사진을 보고 있자니_지금 가죽 자켓을 입고 있는 내몸이 갑갑하게 느껴진다_


빵_
하나의 단점은 뒤를 보면 알듯이_모두 한국사람 ㅡㅡ;;
여기가 한국은 아니지?란 착각정도_



맥주한캔에 더위에 지친 몸 한번 풀어주고_
해가 지길 기다리며_


맛있는 바베큐도 냠냠_(사실 조금 질겼지만)
뭐든 안 맛있을까^-^


밥먹고 바로 눕는 센스까지_
선셋크루즈 동안_내 피부는 오분에 한번씩 색이 점점 변했다는_


하늘이 너무 푸르고 햇볕이 쨍_해서
해가 지기는 할까 했지만_너무 신기하게도_눈에 보일정도로 빠르게 지는 해_
마술일까_ 선셋크루즈의 매력을 마구 발산 하는 순간_


마치 바다의 끝자락에 와있는 기분_
지는 해가 내손에 앉을 것만 같았던 기분_


눈으로 담아도_마음으로 담아도_부족할 만큼 가슴을 벅차게 해준 하늘과 가까운 푸른바다_


돌아오는 길엔 모두 한마음이 되어 노래도 하고_
Y.M.C.A를 열창하며 다함께 춤도 추며 파티_파티_ dance


바다가_하늘이_이렇게 숨막히게 아름답다는 것을_
새삼 느끼게 해준_
선상위의 파티 날_

사이판 휴가일지 ing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김뽀 2009.11.06 12:06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