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벌써 1년을 함께 하고 있는 삼성 애니콜 핸드폰_남들은 터치폰쓴다지만 난 아직도 구형 사용중_
이것도 아직 핸드폰약정이 1년이나 남았다는 ㅠㅠ 핸드폰 사진화질의 저질에 두손 두발 다들며_
찍기야 가끔 찍었지만 올리지 않았던 저장사진들_ 그래도 가끔 열어보니 잼있어 올리기로 결심_haha

1_  지지난 토욜일,지친 퇴근 후 모처럼 동생이 준비한 만찬




지지난 토욜_여전히 지친 일주일을 마친 후 일곱시 반에 어김없이 퇴근을 한 난_
토욜이건 뭐건 너무 힘들어 집에 가야겠다 생각하고_엉금엉금 겨우 집에도착_
사랑스런 내 동생은 간만에 둘이 막걸리나 한잔 하자며_닭도리탕과 김치전과 막걸리를 준비해 두었다_



늘_내가 언니임에도 불구하고 바쁘고 피곤하단 이유로_
동생에게 밥한번 맛있게 제대로 해준적이 없는데....또 이렇게 챙겨주니 눈물이 글렁글렁 했던_
감기로 인해 고생할때도 일땜에 와보지도 못하고 와주지도 못해 미안해서 말도 못 거는..................
혼자불도 하루종일 안키고 너무 아파 울면서도 언니 일하는데 방해될까바 전화안했다고...
조금은 여유가 있는 회사가 다니고 싶다란 생각 요즘 자꾸 하게 된다. 사랑하는 우리동생 너무 고마웠던 날.

2_ 우리집 사고뭉치들, 마루_핀아_우유



우리집엔 사고뭉치가 셋이나 있다 (나까지 넷인가_? ㅡㅡ:::)

우선_사고뭉치 맏형 마루_내가 쪽쪽 빨며 키운 지난 5년간 단 한번도 속썩게 하지 않던 모범생 마루가 이사한뒤 돌변했다_침대위에 오줌을 누더니 이제 혼날까바 침대밑에 들어가 싼다....대책안선다.......후..............................

그리고 둘째 흰 우유_ 우유는 똥오줌을 잘 가리지만_내동생과 내가 집을 비우기만하면 손이 닿는 곳에있는 무엇이든 끌어내려 다 찢고 부시고 깨물어 논다......후...............................................

그리고 막내 핀아_어지뽀면 셋중에 막내가 젤 착한듯_똥오줌도 잘가리고 물건 훼손도 하지 않는다_그저 질투가 너무 강해 하루종일 어리광과 낑낑댐에 잘때 화가날때도 있지만................

무튼.우리집 강아지 셋은 사고뭉치다.

3_ 오랫만에 만난 친구와 퇴근 후 인천대교 드라이브 한날_



오랫만에 만난 반가운 친구와 퇴근 후 저녁약속을 잡고 만난 날_
모 먹지 어디갈까 고민만 백번하다_ 새로 차를 바꾼지 얼마 안된김에 길들이는 김에 드라이브가자해서 바로 고고싱_
아직 한번도 구경못했던 인천대교를 달리는 기분_
인천대교를 건너 송도 신도시를 들어섰을땐 여기가 외국인가_싶었다_
정말 송도로 내려와 살고싶은 마음 1000% 들었던 퇴근 후 어느날 밤_

4_ 에스뜨레노 리엔쵸이 드레스실_



퇴근시간이 임박했던 어느 날_정팀장님께 호출이 왔다_퇴근하고 저녁먹고 가라고_
딩주임과 난 한치의 망설임도없이 "네!" 하고 칼같이 옷을 후다닥 입고 종종 뛰며 에스뜨레노 드레스실로 고고_
그곳에선 울 쩡팀장님이 남은 잡채와 김치와 등등 여러가질 넣으시며 열심히 밥을 볶고 계셨다_
우와 진짜 많은데 어케 다먹지_하면서_
한 요리솜씨 지니신 정팀장님의 요리맛에 뿅_ 가서는 한 후라이팬을 밥알 하나 남기지 않고 쓱쓱 끄억 잘 먹은 날_
정팀장님한테 시집가면안되요_?라며 볶음밥의 매력에 도취된 날_

5_ 회사에선 난 항상 6시 땡_하면 인포를 보고있다



회사에서 난 요즘_6시가 되면 인포에 계시는 대리님이 퇴근하시는 관계로_비어있는 인포를 맡으러 6시부터 7시 30분까지 나가서 저렇게 혼자 놀고 있다_
저러다 누가 보기라도 하면 창피할텐데 ㅡㅡ;;;ㅋㅋㅋㅋㅋ


무튼_오늘도 감기와 싸우며 사무실에 있는 난 너무 추울뿐이고 ㅠ-ㅠ
그래도 블로그에 며칠간 못한 포스팅을 함과 동시에 지난 사진들을 보니 새록새록 많은것이 떠오르는 듯_

오늘도 여전한 하루는
여전히 잘만 흘러가는중.........



by 김뽀 2009.12.08 15:23

토욜+일욜 박람회를 무사히 잘 마치고 다가온것은 빠질수 없는 우리의 회식_
플로리스 주얼리와 우리옷미와 함께한 회식자리_
덕분에 삼일째 포스팅 못하고 있는 ㅠ-ㅠ
일하느라 대화도 잘 못나누고 지쳐가있을때쯤 다가온 회식자리는 서로의 친밀감 유지에 상당한 보탬이 되는 듯하다_얘기한 번 못하분 분들과도 술기운을 얻어 짠_하며 모두하나되어 즐기게 되는_
그동안 있었던 일 수다로 풀며 수고했습니다.....란 말의 진정한 나눔을 가질수 있는자리.
그동안 힘들고 고생했던 마음 다풀고 눈물도 간혹 볼수있던 인간대 인간의 만남의 자리_
그래도_다들 열심히 해주어 기분이 좋다며_
이제 더 열심히 살아야 겠구나 지금보다 더_
우리 새끼들 잘되려면 난 더 열심히 해야겠구나_
라며 진심어린 마음으로 눈물을 눈에 가득 머금은 대표님의 한마디한마디에_
참 많이 느끼고 더 회이팅하자 다짐한 날_

비록_
지금은 이렇게 눈물을 머금지만_
그만큼 더 좋은 앞날을 위해_

모두들 그렇게 열심히인가보다_
너도 나도 그리고 우리 모두는 그렇게 열심히 살아가나 보다_

나도 간혹 힘들어서_
이렇게 언제까지 해야하나_투덜대기도하고 속상해 하기도 하지만_

힘들다고 살지 않는 사람도 없고 안힘들다고 사는 사람도 없듯_
어쩔수 없는 쳇바퀴속 삶이란 생각에 갇혀 우울한 날도 있었지만_

생각을 바꿔 임하다 보면 생각의 차이로 인해_
힘든것도 즐기게 되는_그저 이렇게 함께할수 있는 일할수 있는 사람들이 있어
더없이 감사하게 되는_

요즘은_
피곤해도_
아무리 우울한 일이 생겨도_
하나하나가 감사하고 즐겁다_

전형적인 우리의 참이슬과 삼겹살 안주_언제나먹어도 질리지않는 기분업 보양식_haha
삼겹살로 배를 든든히 채운후 참이슬로 달래주고 난뒤엔 언제나 빠지지않는 노래방_
너도나도 할거없이 창피한거 어려운거 던져버리고 열심히 즐기는 사람들_그리고 나

그렇게 삼겹살로 채운 배를 노래로 소화시켜며 맥주로 다시 달래주며 마무리_
덕분에 난 오늘 하루종일 빙글빙글 롤러코스터를 오르락 내리락

모두가 각자의 방식으로 이렇게 살아가고 이런게 삶이구나_
나도 하나의 삶속에 이제 조금씩 차차 물들어 빠지게 되어가고 있구나

좋은사람을 만난게 감사하고_
무언갈 할수 있다는 쳇바퀴도 감사하고_
웃울수 있어 감사하고 반면 또 울수도 있어 감사하고_

사는건 다_
이런건가 보다_

모두_
수고하셨습니다_


by 김뽀 2009.11.23 18:22


요즘 저녁에 미팅과 약속이 잦아지는 바람에 시간이 늦어져서 택시의 힘을 빌리고 있는 실정_
택시 탈때마다 한번 씩 욱_하는 기분_누구나 느껴봤을 것이다_
늘 속으로 삭히며...(아.....왜 저길로 가지, 아....왜케 운전을 막하는거야, 운전하면서 욕은 또 왜 하지) 등등 무서웠던 적도 한두 번이 아닌듯_여자임에도 불구하고 용감하게 싸운적도 여러차례 있지요.
그러나 정말 늘 택시탈때 마다 첫 질문_
어느길로 다니셨어요?
- 아저씬 어느길로 가시는데요?^^
그걸 제가 어케 알아요_아가씨 가던길로 말해주세요
-제가 서울시내 길을 어케 다알아요 그랬음 운전하고 다니지 택시 왜탔겠어요...^^;;;;;
저도 잘 모르는데..........아 어디로 가야할까~~
(이러면서 잘도 가더만)택시 기사들은 원래 그렇게들 길치였나???

어떤날은 밤이라 택시를 탄것인데 저희 집이 골목을 좀 들어가야하는데 밤길이 좀 무서운 곳이라 들어가 달라고하면 씩씩 대면서 욕하고 궁시렁 거리시는 분도 많은 듯_

어떤분은
그냥 내려서 걸어가시죠_?차가 들어가기 좁아서요_

그럼 또 말 못하고_삭히며_
아..네^^;;;;;이러고 막 뛰어가고 ㅠ-ㅠ

그리고 분명 신대방역이요~!!이랬는데 신대방 삼거리역을 배회하며 여긴가요?
뚜둥 ㅡㅡ;;;;;; 못들으셨구나..저 신대방 삼거역이라라고 한적 없어요.....

그리고 깜빡 너무 피곤해서 잠이라도 들면_택시비는 왜케 뛰어있는거죠 ㅠ-ㅠ
아무말 못하고 내리는게 수차례인데......내리고 나면 어쩔땐 억울해서 눈물이 핑 돌때도_
귀가시간이 늦어지는 날 안탈수도 없고 타면 울컥하기 일쑤고 제가 여자라 그런건가요_

반면 택시 기사분들이 다 나쁜건 아니지요_너무 좋으신 분들도 많은 듯_
친절하게 굳이 부탁 안드려도 위험하다고 집앞까지 안전히 내려주시는 분_
거리가 가까워서 안태워 준다고 수없이 많은 택시들이 승차거부할때_
먼저 앞으로 와 추운데 타라고_ 인정을 베풀어 주신분도_
한번은 정차하는 도중 뒤에서 승용차가 살짝 택시 뒤를 받았는데_
아저씬 가만히 계시기도_저 정도 경미하게 부딪힌거 가지고 기분좋게 퇴근하는 사람 기분망치기 싫다고_  내가 이렇게 베푼만큼 좋은일도 나에게 돌아온다며 웃으시던 기사분의 미소_
이렇게 좋은신분들도 넘넘 많은데_

그외 몇몇 무서우신 기사분들_
제발....길치인척 하며 난폭운전 하며 욕하지 말아주었음....

공짜로 타는 것도 아니고 돈내고 타는건데_
집에와서 억울해서 눈물날때가 한두번이 아니라구요................ㅠ-ㅠ

부디 택시기사는 길치가 아니길 바래요

서로가 서로를 배려하는 따뜻한 마음을 나누며 경제도 안좋고 분위기도 안좋은 추운 요즘_
인정을 베풀어 주었음. 좋은마음으로 사람을 대하면 언젠간 그 사람에게도 좋은일이 돌아오게 되어있으니깐_그런거니깐_ 그런 훈훈함에 미소짓는게 사람이니까_

자꾸 그렇게 길치인척 하면
용서하지 않겠따~!!!!!haha

(이사진보니깐 우리 나이생각 못하고 방송실에서 미친듯이 칼싸움하고 논거 생각난다_불과 작년..ㅋ
지금 그 짧은 시간사이 내옆에 두 여자는 결혼해서....유부녀됐다.....와..........기분 묘하네)

by 김뽀 2009.11.19 11:15
 

요즘 한창 흥행중인 KBS2TV 드라마 '아이리스' 11일 방송분에서 NSS의 천재 컴퓨터 해커역을 맡고있는 배우 쥬니가 놀라운 가창력을 선보여 화제가 되고있다.



마음속의 뼈아픈 아픔을 꺼내어 보일 수도 없는 승희(김태희)의 마음을 울려 뜨거운 눈물을 이끌어 낸 미정(쥬니)의 호소력 짙은 애절한 '심장이 없어'는 시청자들의 마음까지도 울렸다.

쥬니의 노래장면이 방영되자마자 각 포털 사이트에선 깜짝놀란 시청자들로 인해 실시간 1위를 달리고 있으며 최근 갈비뼈 부상에도 불구하고 애절한 곡을 완벽하게 소화한 쥬니에게 찬사를 아끼지 않고 있다.



아이리스 9회방송분에선 NSS MT자리에서 쥬니가 부른 심장이없어 소절중
"그냥 웃지. 그냥 웃지. 그런데 사람들이 왜 우냐고 물어, 이렇게 웃는데...."이 대목에서
현준(이병헌)을 잃은 자신의 모습에 감정이입이된 승희(김태희)는 참았던 눈물을 쏟았고
이를 지켜보는 사우(정준호)는 안타까워 하기만 하는 모습이 연출 되었다.


한편 지난주 방송분에서도 클럽에서의 탑과의 만남에서도 섹시미를 발휘해 연일 화제가 되고있다
짧은 만남이었지만 앞으로의 새로운 전개를 예상하게하는 장면 이었다.


김태희 이병헌 정준호의 가슴을 흔드는 스토리에 뒤이어 쥬니의 활약까지 아이리스의 행보에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얼마전 OST녹음까지 마친 쥬니의 새로운 노래는 조만간 아이리스 방영중 들을 수 있게 되었다.
앞으로의 활동에 기대가 주목되고 있는 배우 쥬니.

아이리스.그대들의 연기열정에 하나되어 시청하게되는 시청자의 한 사람으로서 좋은 작품을 보여주어 감사하고 그 열정에 팬으로서 아낌없는 찬사를 보낸다.

'나는 심장이 없어 나는 심장이없어.."

이소절도 그냥 심장이 없다란 그 말이.
오늘 하루종일 맴돈다 ㅠ-ㅠ

(영상, 이미지 출처/ 다음 동영상, 이미지 검색)
by 김뽀 2009.11.12 17:34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