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 무지 고픈 어느 밤이었다_
우린 허기진 배를 달래려 우리의 안식처인 참이슬 본가에서 분명 삼겹살을 먹고 있었다_
보통 삼겹살에 소주를 먹던 우리가 소주까지 마다하고 얌전히 밥만먹고 가자는 착한 취지로_



참이슬 본가만 가면 참이슬과 베프먹던 우리인데_이렇게 멀쩡한 모습으로 사진까지 찍으며 간만의 수다중_


하루종일 뭐하느라 밥도 제대로 못챙겨먹은 문영오빠도 오늘만은 술은 사양하겠다며 함께 고기 냠냠_



근데 갑자기 여긴 어디? 띠요옹~~~~~~~고기먹다말고_대명 비발디파크에 시즌권 끊어놓은것이 일욜까지라며 혼자 보드타러갈거라는 현준오빠_ "너네도 눈 구경할겸 바람쐴겸 갈래_?" 이 한마디에 안그래도 칙칙하고 기분 요즘 별로였던 진주랑 난 "콜_"을 외치며 힐을 신은채 여기까지 따라와 버렸다.


스키장 가면 추울거라고_급한대로 문영오빠가 집에서 부랴부랴 들고나온 조끼들과 모자와 장갑을 몸에 잔뜩 두르고_
눈위에서 신난 진주랑 나_ 단점은 구두를 신은터라 한 십분 경과후 로보트 발처럼 굳어버렸다는 것_


코끝이 빨개지고 콧물이 흘러도 그래도 좋다며 우리 둘이 신나게 남들이 쳐다보건 말건 세상에 우리 둘뿐인냥 놀기.



눈위에서 십분정도가 최고조인 우린 좀 걷자며 비발디에 온 티는 내야하지 않겠냐며_
포스트의 여자 표정 따라해보기_정말 찐따 스럽다_


현준오빠 혼자 열심히 보드타는 동안_나름 짧은시간 급 달려온 이곳에서 추억이 만들어지는 중_



한 삼십분 밖에서 버텼을까_ 너무 매서운 추위탓에 차안으로 급히 들어와 한시간 반째 둘이 이렇게 셀카 찍으며 음악틀고 덩실덩실_입이 바짝 마를때까지 수다에 또 수다경연대회_


빵빵_소리에 고갤돌려보니 어느새 밖에선 폭죽이 하늘을 수놓고 있던 그날 밤_
이렇게 참이슬본가에서 삼겹살로 배를 채운 우리는 어느새 대명 비발디 파크까지 가버렸고_
짧은 그 몇시간 사이 참 많은것을 하고 참 많은 이야기도 나누고 올겨울 들어 처음 눈위에 도장도 찍다_

굳이 계획을 하여 추억을 만들려 하지 않아도_이렇게 생각지도 못한 우리의 돌발행동에_
그날 하루를 기분좋게 웃으며 집으로 돌아와 다른 날보다도 더없이 따뜻한 이불속의 온기를 마음껏 누리며_
깊은 잠에 빠진 그날 밤_


fzOibBuSRhMVM89bo9hQpse3Mps
by 김뽀 2009.12.21 09:09
나도 처음본 출사사진 오늘에서야 건지다_
모자사진 엄청 찍었구나_
근데 지금 겨울인데_ 나 자꾸 지나간 여름사진 올리고_참 계절에 안맞는 행동이네 ㅠ-ㅠ 안습


여름만 되면 즐겨쓰는 대챙 모자_대챙이 쓰고싶어 바다를 몇번이고 간다는_
아 추운거 너므 싫다 여름이 좋다구.......................................................추어추어추어


강원도는 너무 좋은 풍경을 머금은 곳들이 참 많다_


늘 신선함을 안겨주는 자연들_ 나중에 나이들면 이런 곳으로내려와 조용히 살고싶다_


이 사진은 한강갔을 때인듯_ 사진을 찍을때건 맥주에 치킨이 생각날때건 슬픈일이 있을때도_
한강은 유일한 휴식처를 늘 제공해 준다_


모자방 사진을 너무 늦게 받은 탓에 이제야 여름사진을 올리는 이 무센스_
출사는 항상 즐겁다_
지금 딱 저렇게 머플러 두르고 뜨거운 커피 한잔이 절실하다_
춥고_졸립고_피곤하고_(배고프기까지 하면 딱 거지 ㅡㅡ;;)

흑흑 ㅠ-ㅠ
by 김뽀 2009.11.14 23:47
모자 출사 사진 두번째_
그러고 보면 모자방에서 사진 엄청 찍은 듯_
지금 내가 보유하고 있는 사진은 일부분일텐데 정말 많이 찍기도 찍고 출사도 많이가고 그랬구나...


이때만 해도 머리가 길었다 지금에 비하면 아주많이 흑 빨리 다시 기르고 싶어................
야외 출사사진은 이거 한장 밖에 못건졌다....
실은 이때 기억에,
출사가기 이틀전날 이마를 찧었는데 퉁퉁 붓더니 그 붓기가 코를 타고 내려와 콧대가 퉁퉁 붓고 아파 사진도 다 엉망으로 나오고 컨디션도 안좋았던 그런 출사였다. 그래도 항상 즐겁지만^-^


그리고 스튜디오 사진_
늘 야외출사만 다니다가 그자리에서서 찍어보려니 많이 어색하고 굳은날?


그래도 예쁘게 잘 찍어준 hwang 덕에 야외출사때보다 스튜디오 사진을 더 많이 건졌었던


아무리봐도 머리 다시 빨리 기르고 싶다 ㅠ-ㅠ
지금 내머린...어깨에 닿아 자기들 마음대로 허락도 안받고 마구 뻗치고
드라이는 해도 소용도 없고
으.....맨날 질끈 묶고 다니는.....꼬질꼬질...........


내가 제일 좋아했던 비니_뒤가 뚫려있어 머리를 뒤로 빼고도 쓸수있어 작년 겨울 한창 저러고 다닌 기억 ㅎㅎ 근데 저 비니 다 어디갔을까 ㅠㅠ 지금 내 옷장에서 실종....


난 모자를 참 좋아하는데_요즘은 통 써보질 못한다_
머리도 따뜻하고 겨울엔 모자가 최고인데_회사에 털모자를 쓰고 올수도 없고 엉엉 ㅠ-ㅠ


내가 젤 좋아하는 분홍이 털모자 요 모자도 집에 있는뎁
옷장에서 썩고있다구....ㅠ-ㅠ

무튼 하루에 한개의 글정도씩은 옛사진 꺼내어서 하나씩 올리는거 재미붙인 난....
후유증으로 어깨결림과 다크가.....

비도오고 꿀꿀하고
포장마차가 땡기는 날_






by 김뽀 2009.11.13 18:41
@2008년 5월 5일 모자방 출사
아직은 서늘하고 춥고 또 출사간날 유난히 바람도 많이불고 비오고
악조건의 추위속 여름인척 출사 갔던 날.


한참 떨어져있던 나의 소중한 짝지 진주가 캐나다서 한달정도 한국에 들어와 있을때이다.
매일 얼굴 제대로 볼 시간은 없고 친구가 다시 돌아갈 날은 머지 않고
그래서 날도 추운데 모자방 출사까지 겸사겸사 여행할겸 모두 함께했던 그떄 그 추억들.


강풍은 어찌나 불던지
꺄 우리 날아가~이렇게 한번 연약한 척도 해보고
덜덜 떨며 눈물도 찔끔 한번 흘려보고


사진처럼 시원함이 아닌 추위에 떨었지만
그 무엇보다 그만큼 소중한 기억들


안녕 바다야
언제봐도 눈부신 바다는 비가오나 눈이오나 추우나 따뜻할때나
변함 없이 반겨주고 있는것 같다


내가 웃는게 웃는게 아니야
콧물이 주륵주륵


차가운 바닷물에 발 담그며 동동 굴러보기도하고
과연 사진이 잘나올까 흐린날씨 걱정도 많이 했지만


황샘의 마무리 이미지 리터칭의 기술로 다시 태어난 색감과 사진


그리고 남은 팬션에서의 바베큐 추억


모자방이란 곳은 그랬다.
짧은 시간 너무 빨리 지나가 버린듯하지만


참으로 그 짧은 시간에 함께 한 것도 많고
추억한 것도 많았던 것 같다


그리고 증명이라도 하듯 남아있는 사진들을 꺼내보며
다시한번 회상에 잠기는 오후를 보내고 있는 나


오늘
그날을
추억하다.




출처 http://6cc.co.kr

photographed by HWANG


by 김뽀 2009.11.11 12:04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