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엔 열심히 운동해서 여름에 수영장을 가리란 다짐관 달리,
또 여전히 먹을걸 못끊고 열심히 폭식한탓에 비키니는 잠시 물러나 주세요_하며 수영장은 올해도 포기_haha
아직 회사에서 휴가를 받은 상태가 아니지만, 토요일과 일요일이 나에겐 매주 있다는거_
여름만되면 주말마다 피곤함을 무플쓰고 열심히 놀러다니기 STARY!!!!

그 첫 Start인 강원도 홍천의 강가의 성 펜션_


버스타고 아주 잠시 눈 부친 사이 금새 도착한 곳_생각보다 멀지않아 피곤하지 않게 홍천도착_
그리고 사장님의 친절한 배려로 터미널에서 부턴 사장님차 타고 펜션으로_
정말 너무 아기자기하고 더불어 수영장까지 있어 너무 좋은곳_ 아이들을 위한 미니 물놀이공간까지_
그리고 강가의 성이란 펜션이름에 걸맞는 팬션 바로앞 강가_


다슬기가 정말 잘 잡힌다는 강이었지만_전날 비가와서 물이 조금 많아져 흐릿해져 다슬기가 잘안보인다해서 모처럼만에 휴식을 즐기러 온터라 귀찮기도하고 그저 풍경감상 그리고 산책/수면/폭식(?)haha
나의 귀중한 여름 첫 휴가 start를 기대이상으로 너무 멋지게 장식해준 강가의 성_



역시나 펜션의 하이라이트 수영장 부터 점령~~~~~ 노랑 튜브까지 사장님의 센스에 뿅뿅_



그리고 내가 묶었던 너무 아기자기하고 예뻤던 기분을 좋_게 했던 객실_



그리고 나의 일과에 빠질수 없는 사랑스런 요 음식들_ 먹고자고 수영하고 산책하고 또 먹고자고 수영하고 산책하고_
천국이로구나_*^^*



그리고 일요일_12시에 모두 퇴실한 틈을타 오일 쭉쭉 바르고 신나게 태닝
안그래도 까만데 왜 태우냐고들 하지만_
그냥 난 남들하는거 해보고싶을뿐이다_^-------------------------------------------------------^


태닝후 또 씻고 남은시간 아까워 부랴부랴 또 강가에서 산책하기_
강가에 세워져있는 배에 올라타 슈퍼맨 놀이까지~ 해피해피 그자체 역시 여름이라구우~~~~~~~~~~~~~~



아무리 펜션이 좋다지만 뭐니뭐니해도 너무 편하고 천국같은 휴식을 쉴수있게해준 사장오빠와 덕용언니_
맛있는 찌게에 벌레 쫓아준다고 직접 저렇게 불쇼까지_ 넘넘 감사했어요_
펜션을 아끼는 마음에 손수 하나부터 열까지 치우고 고치고 하루종일 쉬지않고 일만하는 사장님_

덕분에 잘먹고 잘쉬고 재충전까지_
넘 고맙습니다_

이것으로 내 첫 여름 여행 첫 page ing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홍천군 북방면 | 강원 홍천군 북방면 장항리 213-2
도움말 Daum 지도
by 김뽀 2010.06.28 14:58

사이판 휴가 동안 가장 많이 휴식을 취한곳은 아무래도 팜스리조트 내에서 즐긴 휴식이었던 것 같다.
베란다에 누워 바라보는 멀리펼쳐진 하늘과 가까운 푸른바다와_
리조트 앞에 있는 수영장_팜스리조트는 월드 리조트보단 한적해서 사람도 없고 휴식하기엔 최상인것 같다. 너무 유명하고 좋은곳이라고 다 좋은것이 아닌듯 장단점은 어디나 있는 법_
시설은 월드보다 안좋았어도 고요함과 쉴수 있는 휴식의 기회에 감사하며 있다온 올해 휴가_

베란다에 피어있던 내가좋아하는 핫핑크색의 예쁜 꽃_
난 네가 좋은데_너도 내가 좋으니_마치 고개 숙여 인사하듯 피었던 꽃_

그리고. 침대에서 보다 잠을 더 편히 잤던 저 쇼파....나 저러고 낮잠 매일 잔듯_
집에 쇼파가 없어서 그런가_?난 쇼파에서 자는걸 무지 좋아한다..............................ㅡㅡ;;;

여긴 팜스리조트 내에 있던 교회_유리창을 통해 안을들여다 보니 바다를 향하는 벽면이 모두 유리로 되어있어_바다가 한눈에 들어올것 같이 아름답게 되어있었다_

그러나 여행내내 굳게 잠겨 있던 문_아무래도 예배있는 날이 아니면_오픈을 않하는 듯 했다_
한번 들어가 보고 싶은 마음에 하루에 한번씩 내려가 봤었는데 ㅠ-ㅠ 다음에 또 갈 기회가 있다면_
꼭 들어가 보고 싶은 팜스리조트 내의 예쁜 교회_

and 난_먹는걸 좋아하고_먹는걸 가리지 않아서 인지_타지 음식도 매우 소화를 잘 시킨다_
태국 갔을때도 남들은 난다는 향 냄새도 향긋이 맡으며 밥을 두공기씩먹은 무적 식탐_
그리고_음식 사진찍는것도 좋아한다_haha 리조트에서도 낮잠자고 쉬다가도 밥시간 되면 째깍째깍 시간 칼 같이 지켜 나가서 배가 터지지않을만큼 냠냠냠_

그리곤 너무 배불러서 저렇게 푹 퍼져서 누워있기가 거의 하루의 반이었던 듯_happy upgrade

해변에 누워있기란_사실 처음엔 바다를 보고 하늘을보며 감동하지만_조금지나면 그 더위탓에_온몸이 뜨거워진다_그럼 바로 걸어서 수영장으로 자리이동_


물을 너무나도 좋아하는 난_그저 물속에 있는 것만으로도 그동안의 스트레스가 쭈욱 빠진다_

그렇게 한참을 수영장에서 논뒤_또다시 소화가 되고 또다시 배가 고파지고_그럼 슬슬 다시 방으로....
씻고 옷 갈아입고 밥먹으러 다시 고고싱_

어찌 단순히 생각해보면_
나의 휴가는_먹고 소화시키는게 일이었는지도_?
제일 크게 자리 차지한 밥의 욕망_이랄까........ㅡㅡ;;;;;;;;;;;











 

by 김뽀 2009.11.19 15:03
@ 진주만 습격시 일본군들이 은신했던 곳


일본군이 실제 진주만 습격당시 이곳에 은신했다고 한다_
그땐 사이판이란 이 작은섬이 지도에도 표기 되어있지 않았다고_


이곳역시 사진 찍으니 분위기는 좋았던 곳_


오솔길따라 걸어가는 도중_
나무사이로 햇살이 내려오는 것을 발견_그 밑에 서서 바로 또 히죽히죽_못말린다_


안그래도 더운날씨에 저 햇살을 참고 사진 찍겠다고 애쓰는 나도 참_특이하다 ㅡㅡ;;


송골송골 쉴새없이 맺히는 땀_
너무더워 선선한 바람이 조금 불었던 바위에 앉아 휴식중_


내려와 잠시 가이드님과 이야기 중_
너무 향긋한 냄새가 나서 돌아보니 꽃나무가_
저 꽃이 샤넬에 쓰이는 꽃이라고 했던가_1년도 안 지났는데 벌써 까먹은 바보^^;;


사이판은 기후가 너무 신기하다_날씨가 저렇게 쨍_했다가도 갑자기 먹구름이 몰려와 비를 뿌려댄다
덕분에 조금전까진 사진찍고 놀다 비가내려 조금 일찍 밥먹으러 갔던 날_
또 열심히 배를 채운후 비가그치길 기다린뒤 간곳은 새섬_


도착하자마자 제일먼저 눈에뛰 이 꽃_
그바보 드라마에 나왔던 꽃이다!!!하고 좋아하며 바로 인증 샷_
두개의 꽃이 만나야만 하나의 꽃이되는 신기하고 예뻤던 꽃_


가장 기억에 남았던 깊고 푸르던 바다_
그림일까_저게 정말 바다맞지_
내가 서있는 이 곳이 눈을 떠 바라보면서도 믿기지 않았던 날_


모든 일정 마치고 남은시간_
이제 수영장 으로 가야할 시간_
ing


by 김뽀 2009.11.06 19:26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