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띵의 적극 추천으로 이루어진 퇴근 후 조개구이 냠냠
논현동에 있는 맛집이라며 자신있게 데리고간 갯벌의진주_조개구이를 별로 즐겨먹지 않는 낭니지라 그게 그거지 하며 따라갔는데_달랐다_싱싱하고 너무 맛있고 푸짐했던 갯벌의 진주_


이 맛있는 조개들을 흔들려 찍어논 나의 실력.왠일이니 ㅠ-ㅠ


위에 1차로 한판을 먹고도 이~만큼이 아직 더 남은 셋다 배가 터질뻔_거기다 구운고구마까지_먹는 행복감_배부른 포만감_


그리고 조개구이먹을땐 빠질수없는 칼칼한 맑은 칼국수_까지  우릴 행복감에 도취되게 만들다.
정말이지 사진도 못찍고 색감도 못맞추고 실제보다 맛없게 나와서 속상 제대로 건진사진이 없다 흑흑 담에다시!!ha


그리고 빠질수 없는 김띵의 황금비율 소맥!!!!haha 이것땜에 오늘하루종일 맛가서 너무 힘든 ㅜ-ㅜ 어쩜 조개사진은 다 흔들려놓고 이사진은 안흔들렸네..................................


소맥의 황태자 우리 띵_얼굴 광난다_피부미인 젤부러운_


그리고 우릴 빵_터지게 만든 강이의 시계.

"보화야 니 시계랑 내꺼랑 디자인 비슷하다 어디꺼야?"
"어?이거 폴리폴리 너는?"
"내껀 스타카토 라고해.매장없어져서 망가지면 버려야돼"

왠일_스타카토.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우리 너무 웃겨서 셋이 골로 갈뻔한 스타카토의 난_hahaha
덕분에 맛있는 조개랑 칼국수도 먹고 웃기도 많이웃고 즐거운 저녁을 보낸 수요일_조만간 갈비찜으로 다시 뭉치기_




어중이 떠중이 내문서에 사진있는데 업뎃안하고 있던거 꼬깃꼬깃 여기서 끼워 올리기_haha
요건 우리 딩딩이랑 사우나가서 때밀고 마사지한 날_아줌마의파워에 지배당한 날_울뻔했다 손힘이 너무쎄서 ㅠ-ㅠ




그리고 이건 점심시간에 회사 이사님 차장님과 식사 하러 갔을때_
디카를 손에 쥐고 다니는 나에게 적응하셔야 한다며 찍어드린 샷_haha 잘나오셨어요^-^



무튼 오늘 하루도 벌써 절반이 지나 기웃기웃 퇴근시간이 다가오는 중_
먹는행복이 제일 큰 우린_어제 조개구이 그렇게 먹어놓고 좀전까지 보노보노 일욜에 가자며 조잘조잘_
통화의 절반이 언제만나서 뭐 또 먹으러갈까 ㅡㅡ;;;;;; haha 그래도 먹는게 남는거(살이?)ㅋ
오랫만에 여자셋이 실컷먹고 웃고 떠들며 즐기다_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1동 | 갯벌의진주
도움말 Daum 지도
by 김뽀 2010.03.11 16:15
공휴일이지난 지난 3월 2일_갑자기 정성본 샤브샤브가 또 먹고싶어진 정성본 매니아_
신림동에 한군데 있다는 것을 알고 동생에게 가자고 징징_소원성취하러 도착_


그런데 뚜둥_역시 모든지간에 본점을 따라갈순 없는건가 보다_ㅠ-ㅠ 너무나도 먹고싶었던 그맛이 아니었던 그곳_
그래도 뭐든 잘먹는 우린 "뭐야 이게 아닌데 아닌데" 하며 칼국수에 죽까지 다~~~~~~~먹고 나왔다는_그리곤 배불러서 비틀비틀_집에가서 둘다 바로누워서 호흡곤란 일으킨 날_본점보단 못하지만 그래도 맛있다^-^&


내가 부러워하는 내동생 이마. 동생은 너무 넓고 훤해서 싫다 하는데 난 오히려 넓고 훤하고 동그랗기까지해서 부럽다
이쁜이마라고_ 그래서 앞머리 짜른다고 했을때 반대표 1표_haha


그리고 요긴_요즘들어 자주가는 회사옆 맛집 늘벗골_매운갈비찜_사진으로 보다시피_다른 매운갈비찜과 다르다. 난 그냥 무슨 김치찌개인지.....알았다...ㅡㅡ;;;; 별로 맵지도 않고_그러나 매력적인 맛_haha 계란후라이를 얹은 밥위에 국자로 팍팍 덜어서 쓱쓱_비빈후_한냄비를 다~먹고나면 한 2킬로 찌는 기분_저녁때까지 배가 든든~~~~^--------------^

점심시간 전에 이런 포스팅을 하다니...배.고.프.다 ㅜ-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김뽀 2010.03.05 11:48

항상 난 내 자신을 보기에 내가 나이가 들었나 주름이 늘었나_전혀 실감하지 못한다
그러나 가끔 예전 사진들을 들춰보면 그동안 흘러온 세월과 그 세월속에 안변한 듯 변한 나의 모습들을 발견_
요즘들어 날이 추워 사진도 별로 안찍고 하다보니 포스팅 할 사진 부족현상에_
오랫만에 싸이월드 뒤적 거리다 몇장 블로그로 업어와서 포스팅 해볼까_하고 점심 시간이 오기전 포스팅 시작_


어익후_이건 21살_?아마 21살 때 인듯_벌써 6년전_이게 말이되냐구요_저 사진 찍을때의 장면이 생생한데 아직도_벌써 6년이 이렇게 흘러와 버렸단 말_?흘러가는 시간의 무서움을 느끼는 순간_
뭐 어렸을때도 나의 다크는 여전히 흘러내리고 있는것 발견_


이건 불과 1년전_위에 사진과 확연히 차이가 나는_늙었다_그 사이 얼굴도 좀 변해 보이고_ 울 학교 러블리 동생들과 달리고 달리고 외치던 날_졸업전시를 앞두고_화이팅을 외치며 기울이던 술잔에 하루가 지나가던 밤이었다_


이건 3년전_? 내가 제일 날씬했던 년도다 ㅡㅡ 다시 저떄의 몸무게론 평생 못돌아갈 듯 싶다......ㅠ-ㅠ
그때나 지금이나 여전히 즐겨가는 압구정 닭으로가 닭갈비집_맛있다는 닭갈비 다 먹어봤지만 이집이 최고인듯_
어쩌면 몇년째 입에 베어버린 그 닭갈비의 맛에 익숙해져서 그럴지도_


띠요옹 이사진은 좀 무섭따_사랑하는 우리 동맹 언냐랑 압구정 mall 보드카페 갔을때_ 어쩜 다 기억난다_
이렇게 아직도 난 생생히 기억하는데_무슨 시간이란 놈은 무심히 그리도 혼자 달려가시는지_


요건 한 2년전_? 지금은 벌써 결혼해서 예쁜 아가까지 키우고 있는 명달언니랑 서초동 탐탐에서 수다의 시간을 가졌던 날_이때만 해도 언니는_언닌 남자복이 없는 것 같다며 연애하긴 글렀다고 타령했는데_이미 그녀는 유부녀가 되어있다

이건 3년_전? 학교앞에서 대낮부터 친목다지기 위해 나보다 4~5살 어린 동생들과 달리던 날_아_다시 머리 빨리 기르고싶다_이노무 머리는 왜케 안기는지 ㅠ-ㅠ


요건 바로 작년_우리 졸업전시회 있던 날 뒷풀이 할때_이때만 해도 못보면 죽을것 같던 우리 동기들도 일년이 다 지나가고 지금의 모습을 보면 다들 먹고살기 바빠 얼굴 한번 제대로 다 보기 힘들다 ㅠ-ㅠ 인생이란 왜이리 팍팍한건지.


이것도 작년 여름 얼굴에 살쪄서 동그랗다_이 때 머리는 바보머리 컨셉_
어머_앞머리가 너무 짜르고 싶은 난 집앞미용실에 갔고 아줌마의 가위에 내 머리를 맡기었지만_
세상에나 앞머릴 숱치는 경우가 어디 있을까_내 앞머리 저렇게 한동안 쥐파먹은듯 들쑥날쑥 저거 모양잡느라 좀 고생


그리고 이건 올해_친구들과 맛집가서 밥도먹고 놀이동산가서 회전목마 찍으면서_신난던 날_
이때 머리가 제일 내 생각엔 파격적_파마도 잘 하지않고 튀는 머릴 싫어 하는 날_ 늘 그냥 단발머리 아님 긴머리_
조금 지루하다 싶음 그냥 고데기로 조금 장난치는 정도밖에...이머리는 올해 정말 큰 마음먹고 눈 질끈 감고 잘랐는데 어려보인다 해서 완전 좋아했던 스타일_(반면, 나이들고 이러고 다닌다고 직장에선 머리 기르라고 했다 넘 애들처럼 하고 다닌다고 ㅡㅡ;;;;;;) 그래서 결론_지금은 그냥 매일 실삔으로 머리뒤로 질끈 올리고 매일 깔끔하게 묶고만 다닌다는.......아~~~~~뭔가 변화하고 싶다 또 ㅜ-ㅜ

주름이 세월과 시간을 말해준다는 말이 정말 맞는듯_
늘어난 주름과 성숙해지는 만큼_지나온 세월도 시간도 추억도 기억도 많은법

앞으로도 더 깊어질 주름속의 추억을 위해 열심히 살아보자 화이팅_
(그래도 확 쭈그러지기전에 이제 관리 해야겠죠, 요즘은 여드름이 하루에 한개씩은 기본으로 올라온다는거_
정말_여드름은 약도없다. 거슬려서 짜면 옛날처럼 잘 아물지도 않아 흉지고 바로 점이되는...덕분에 내얼굴있는 점 세기가 무.섭.다)

이제 곧 1월 새해인데_
큰맘먹고 뽀글뽀글 볶아 볼까 백만번만 딱 고민해야지.........


어랏 저 다음 뷰에 이렇게 올라와 있는거 처음이예요 우아 신기해라_
사진과 제목을 수정해서 다시 올린건가 봐요_완전 신기_이거 편집하신분 노련미가 대단.
제일 어려보이는 사진과 푸석해보이는 사진을 캐치하시고 저렇게 딱 붙여놓다니..센스가....hahahahahahahaha

무튼 블로그 한자 두여달만에 이렇게 글이올라 온건 처음인것같아 너무 신기하고 좋아서 포스팅에 남겨두기_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김뽀 2009.12.23 11:39

쎈스씨를 만나다_
딩주임이 마련한 요 자리는 살짝 어색하면서도_
새로운 만남에 설레이고 기억거리 하나 플러스


만나자마자 향한곳은 배고픔을 달래기 위한 밥집 고고고고~
쎈스씨의 추천으로 간 시골곱창집
압구정에선 유명한 맛집이라능_정말 너므너므 맛있었다
조만간 퇴근하고 야채곱창먹으러 또또 와야지 단골 예약이요_


비도오는 날씨_배불리 밥먹고 쎈스씨 일하는 프리미엄 샵 앞에서 기념사진 찰칵
쎈스씨 왈_ 사인도 해줘요?
김뽀 왈 ㅡㅡ;;;;;;;; <- 땀


그 다음은 쎈스씨랑 우리 딩주임 기념사진_크크크크
쎈스씨 입은 저 자켓 색 너므 예쁘다_


자자_사진은 비도오니 잠시 보류하고_배도부르니_이야기도 할겸
커피마시러 카페베네 고고띵_


카페베네는 북카페가 있어 너므너므 좋다_
아직 가서 책 읽어 본 적은.....사실..없지만 haha


우리가 너무나 사랑하는 아메리카노를 마시며_어색 대화 다시 ing
쎈스씨 시간내서 이렇게 보게된 것도 인연인듯_ 가까운 곳에 있으니_
자주 토킹 어바웃 해요_
다음에 볼땐 어색함 무찌르기_haha

쎈스씨를 만난 첫날 사진에 기억을 남기다_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김뽀 2009.11.14 10:33
@ 진주만 습격시 일본군들이 은신했던 곳


일본군이 실제 진주만 습격당시 이곳에 은신했다고 한다_
그땐 사이판이란 이 작은섬이 지도에도 표기 되어있지 않았다고_


이곳역시 사진 찍으니 분위기는 좋았던 곳_


오솔길따라 걸어가는 도중_
나무사이로 햇살이 내려오는 것을 발견_그 밑에 서서 바로 또 히죽히죽_못말린다_


안그래도 더운날씨에 저 햇살을 참고 사진 찍겠다고 애쓰는 나도 참_특이하다 ㅡㅡ;;


송골송골 쉴새없이 맺히는 땀_
너무더워 선선한 바람이 조금 불었던 바위에 앉아 휴식중_


내려와 잠시 가이드님과 이야기 중_
너무 향긋한 냄새가 나서 돌아보니 꽃나무가_
저 꽃이 샤넬에 쓰이는 꽃이라고 했던가_1년도 안 지났는데 벌써 까먹은 바보^^;;


사이판은 기후가 너무 신기하다_날씨가 저렇게 쨍_했다가도 갑자기 먹구름이 몰려와 비를 뿌려댄다
덕분에 조금전까진 사진찍고 놀다 비가내려 조금 일찍 밥먹으러 갔던 날_
또 열심히 배를 채운후 비가그치길 기다린뒤 간곳은 새섬_


도착하자마자 제일먼저 눈에뛰 이 꽃_
그바보 드라마에 나왔던 꽃이다!!!하고 좋아하며 바로 인증 샷_
두개의 꽃이 만나야만 하나의 꽃이되는 신기하고 예뻤던 꽃_


가장 기억에 남았던 깊고 푸르던 바다_
그림일까_저게 정말 바다맞지_
내가 서있는 이 곳이 눈을 떠 바라보면서도 믿기지 않았던 날_


모든 일정 마치고 남은시간_
이제 수영장 으로 가야할 시간_
ing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김뽀 2009.11.06 19:26
| 1 |